종묘구조
종묘는 조선왕조의 역대 제왕과 왕후의 신주를 봉한하고 제향을 올리는 왕가의 사당으로 왕조의 국토와 5곡의 주신을 모시고 국태민안을 기원하는 사직단과 더불어 국가의 상징으로서 왕이 직접 선왕에 대한 제사를 봉행하던 곳이다. 이처럼 국가의 상징적인 건물로 손꼽혔던 종묘는 1995년에 유네스코가 선정한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록되는 경사를 맞기도 하였다.종묘가 세워진 위치나 건물이 앉혀진 방위를 보면 고대중국의 예제를 따르고 있지만, 실제 건물배치나 주변의 여건을 살펴보면 우리나라 현실에 맞추어 적절히 적용하고 있음을 발견하게 된다. 네모 반듯하게 쌓여 있는 정전의 울타리는 반듯한 사고석으로 쌓아 올린 후 기와로 지붕을 덮었는데, 사람의 키를 휠씬 넘는 높이로서 정전을 더욱 엄숙한 곳으로 만들어 준다.

정전에는 3개의 문이 있는데, 이중 남문은 혼백이 출입하는 곳으로서 제관 및 참관원들은 다닐 수 가 없다. 동문은 헌관인 왕과 제관들이 출입하던 곳이며 서문은 악사와 일무원들이 출입하는 문으로써 문마다 그 용도와 규모에 차이를 두고 있다. 남문을 들어서면 월대 중앙에 길이 하나 있는데, 이는 신로 즉 신이 다니는 길이라 하여 지금도 일반인이 다니는 것을 금하고 있다. 또한 동편 하월대에서 상월대로 이르는 계단사이에는 신실로 이어지는 길이 하나 있는데 이는 어로로서 초헌관인 왕이 다니는 길이다. 상월대 사이에는 정면 3군데에 계단이 설치돼 있는데 동쪽계단은 헌관이 오르내리는 계단이며 가운데 계단은 퇴계 즉 신이 오르내리는 계단으로서 신로와 이어져 있다.

정전 각 신실에 건축구성은 지극히 단순한 형태를 하고 있다. 이 단순함이 길게 반복되면서 오히려 압도적인 장엄미를 연출하는데 이는 다른 어떤 건축물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종묘만이 가지고 있는 건축적 특성이라고 할 수 있다. 종묘정전의 각 신실은 한판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건축구성의 기본단위가 되고 있는데, 이곳에는 종묘 제도 가운데 가장 중요하다고 할 수 있는 신주가 모셔져 있다. 신주는 밤나무로 만들어져 있는데 가로 13.5cm 세로 27.9cm의 크기로써 신실의 서쪽에는 왕의 신주를 동쪽에는 왕비의 신주를 모셔놓고 있는데 왕의 신주는 청천저번건으로 왕비의 신주는 백저번건으로 천공을 덮어놓고 있다.

정엄미를 연출해내는 정전이지만, 각 구조물은 장식을 하지 않은 단순한 형태다. 주춧돌은 아래부분을 반듯하게 방용으로 가공하고 그 위에 다시 원형의 주좌를 새긴 처석이다. 기둥은 배흘림을 가미하여 웅장한 맛을 더하게 하였으며, 기둥위에 쌓여진 간소한 공포는 기능적인 보강과 함께 장식적인 역할도 함께하고 있다. 내부 가구는 보주와 대들보를 사용하는 평범한 방식을 사용하였으며, 가운데 위치에 우물천정을 가설하여 지붕 밑이 보이지 않도록 하였다. 정전의 끝부분을 살펴보면 지붕이 한단 낮게 건축돼 있는데 이는 신실과 협실을 구분지어 주는 것이다. 정전의 양끝 협실 옆에는 동월랑, 서월랑이 정전을 좌우에서 보위하는 형태를 취하고 있어 건물의 하월대 아래에 배치하였다. 정전 남쪽에 있는 칠사당은 봄에 모시는 사명과 사호, 여름에 사주, 가을에 국문과 사여, 겨울에 국해. 그 밖에 종묘의 칠사의 제사를 지내던 곳이다.

정전의 동남쪽에 위치한 재궁은 국왕이 제사를 준비하던 곳으로 재궁 동쪽에는 제관들이 머물던 이의제실이 있고 서쪽에는 왕과 제관들이 목욕을 하던 욕청이 있다. 정전동문에 인접돼 있는 자그마한 이 건물은 제사에 관한 일을 하던 관원들이 묵던 곳으로 수복방이라고 한다. 전사청은 종묘대제때 사용하는 제물,제기 등 각종 제사용품을 준비하던 곳이다. 전사청 옆에는 제정이라고 불리우는 우물이 있는데 이곳은 제사에 쓰이는 물을 기르던 곳이다. 이 연못은 1443년 세종25년 조성된 것으로 방영의 못 가운데 둥근섬이 있는데 이는 하늘은 둥글고, 땅은 평평하다는 천원지방 사상에 의한 것이다. 보물 제821호인 영녕전. 종묘의 별묘로서 중앙과 좌우협실로 구성되어 있으며 중앙에는 태조의 4대조인 목조,익조,도조,환조를 모시고 동서협실에는 제5실 정종부터 제16실 영왕까지의 신들을 모시고 있다. 영녕전의 세부구성이나 전체적인 구성은 정전과 크게 다를바 없지만, 부제의 크기나 건물규모는 정전에 비해 작다. 이처럼 건물자체는 정전보다 작지만, 건축공간자체의 장엄한 공간구성은 정전과 다름없이 이를 건축한 이들의 뛰어난 솜씨를 엿보게 하는데 부족함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