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묘제례절차
종묘제례는 크게 조상신을 맞는 절차, 신이 즐기는 절차, 신이 베푸는 절차와 신을 보내는 절차로 구성된다. 국가 최고의 의례인 만큼 모든 순서에는 엄격한 법도가 따른다. 정전남문에서 축함을 들고 신로를 따라 들어오는 봉축지형을 시작으로 제례는 시작된다. 이때 임금을 대신한 초헌관이 소처에서 나와 정전으로 이동한다. 제관들은 미리 정해진 자리에 가서 서게 되는데, 이것을 취위라 한다. 이때 제관들은 조상신을 맞기 위해 몸과 마음을 정결히 해야 하는데 손을 씻는 관세의식에서 그 의미를 찾아볼 수 있다.

신을 맞는 절차는 신관례로부터 시작된다. 하늘에 계시는 혼백을 모시는 의식으로 향을 세번 피우고 한잔의 술을 세번에 나누어 관제통에 붓고 폐를 드린다. 향은 하늘에 계신 혼백을 모시는 것이며 땅에 누워있는 체백을 모시는 것이 술 그리고 흰비단 폐는 신께 드리는 선물이다. 천조례는 신을 위해 상을 차리는 절차다. 제사에 쓰는 소,돼지,양의 생간과 피, 좁쌀을 기름에 버무려 쑥과 함께 태운다. 땅에서자란 동식물을 봉헌하는 의식을 통해 국가의 안녕과 풍년 등을 기원하는 것이다.

"조선시대에는 국왕이 받치고 있는 그 효성과 천지신명의 가호를 받아서 국태민안까지 기원한다고 하는 국가적인 축제여서 종묘제례의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제사상에 차려지는 음식은 국가적인 제사라는 위상에 걸맞게 정성을 다해 마련된다.

제기 중에는 대나무로 만든 변과 나무로 만든 구가 있으며, 구리로 만든 60여종의 제기가 있다. 음식을 담은 제기만 해도 총 63가지. 각 그릇마다 고풍스러운 형태를 지녔으며 음행오행과 같은 철학을 담고 있다. 제기를 정성스레 마련하듯 음식 또한 정결하게 만든다. 제수음식에 먼지 한 톨만 들어가도 신이 드시지 않는다 해 최대한 정결하고 깨끗하게 만들어진다. 신이 즐기는 절차는 초헌례로부터 시작된다.

초헌관이 첫잔인 울찬주를 드리면 제관이 축문을 읽는다. 역대 왕들에게 받들어 올리는 한잔의 술에 최대 정성을 담으며 조상신에게 술을 바치면서 후손들의 번영과 왕실의 안전을 축원하다. 초헌례를 진행할 때 월대에 서 있는 헌관들은 4번 절함으로써 존엄한 왕실에 경의를 표한다. 아헌례는 세자나 영의정이 임금을 대신해 두번째 잔을 올리는 것으로 현재는 아헌관이 의식을 거행한다. 마지막 세번째 잔을 올리는 종헌례는 종헌관이 맡는다. 이렇게 3번에 나눠 잔을 올리는 것은 최고의 정성을 의미한다.

조선시대 왕실행사 중 최고의 격식을 바쳤다는 위상에 걸맞게 종묘제례에는 음악과 무용이 수반돼 의식을 더욱더 경건하게 했다. 제례악은 연주위치와 악기편성에 따라 등가와 헌가로 나뉜다. 등가는 정전앞 상월대에 배치돼 노랫말이 없는 음악을 연주하는 악단이고, 헌가는 하월대에 배치되 노랫말이 있는 음악을 연주하는 악단이다.

제례악 중 보태평 11곡과 정대엽 11곡은 국가의 태평성대를 기원하고자 세종대왕이 직접 지었으며, 이후 세조가 고쳐서 완성했다. 종묘제례 때 추었던 춤을 일무라하는데, 문무와 무무 2종류로 나뉜다. 보태평 가락에 맞춰 추는 문무는 왼손에 약, 오른손에 적을 들고 추는 문인 취향의 춤이다. 목검과 창을 들고 정대엽 가락에 맞추어 강하고 힘차게 추는 무무는 무인적 성격을 지닌 춤이다.

" 노래, 음악과 춤이 어우러지면서 그 걸 보는 사람도 기뻐하고 그걸 받아들이는 조상신도 기뻐하고 하늘까지 감동을 받아서 그것이 결국 국가의 안녕과 태평성대를 기원한다는 축제적인 의미라고 할 수 있겠죠"

신이 베푸는 절차를 음복례라 한다. 조상신이 들었던 술과 음식을 후손이 먹는 것이다. 종묘제례의 마지막 절차는 신을 보내는 망료의다. 종묘에 머물던 조상신은 제사에 사용된 폐와 향을 태울 때 타오는 연기와 함께 떠나게 된다. 이제 최고의 격식과 정성으로 대접 받은 조상신들은 이 나라의 안녕과 번영을 보살펴 주게 될 것이다.

" 제례가 지니고 있는 기본정신이 조상을 숭배하는 사상인데, 그것이 우리 효심들을 오늘날까지 일깨워 주기 때문에 대단히 중요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21세기의 종묘제례는 단순히 우리 한국의 문화유산으로써만이 아니라 세계인에게 깊은 감동을 주어서 세계적인 문화유산이 되도록 하는 것이" 최고의 격식과 정성으로 치뤄지던 종묘제례.. 이 행사는 조상께 예를 다 함으로써 국가의 태평성대를 기원하던 유교 최고의 행사였다.